SubPrime Crypto 리뷰

Epic

New member
#1
잠시동안 물개가 있었고, 다른 동물들과 장비는 블록체인에서 생성되었습니다. 서브프라임 Crypto 개발자는 블록체인 기반의 부동산 거래를 할 때가 됐다고 느꼈습니다.

암호화 서브프라임은 유저가 부동산을 사고 팔 수 있는 게임입니다. 물론 다양한 집과 건물 그림을 살 수 있고, 연습에서 본 것처럼 가치도 갖고 있습니다. 사람들은 이런 게임에 자신의 돈을 투자합니다.

새 플레이어들은 서브프라임 크립토에서 다른 유저로부터 집을 사거나 자기 소유의 건물을 지어 부동산을 얻을 수 있습니다. 다른 유저로부터 집을 사는 경우, 필요한 양의 ether로 계정을 보충하기 충분합니다. 집을 짓기로 결정했다면 직접 그릴 수 있지만 건축 자재에 돈을 써야합니다.

대부분의 플레이어는 첫 번째 옵션을 선택합니다. 그럴만하죠. 0.2 - 0.25ETH에 꽤 괜찮은 집을 사고 명성을 얻을 수 있습니다. 더 나을 수도 더 못할 수도 있죠.
image4.png



5배 싼 가격으로 헛간을 살 수도 있습니다.

image3.png


외형적으로 어떻게 보여지는지 신경쓰지 않는 집과 건물들도 있습니다.

pasted image 0 (1).png


싸고 모두에게 지불 가능한 방법이죠.



집을 사고 태울 수 있습니다. 대체 왜? 보험금을 얻기 위해서죠. 현실에서는 물론 불가능하죠. 현실에서는 자신의 집에 불을 질렀다는게 밝혀지면 어떤 회사도 보상을 해주지 않습니다.

하지만 그렇다고 서브프라임 크립토에서 모두가 보험을 받는 것은 아닙니다. 50%의 기회로 재가 된 집과 보험을 얻습니다.

우리는 보험회사로부터 보험을 얻어보기로 결정하고 불을 질러보았습니다. 성냥 불을 밝히고, 집에 던진 후 안전한 거리로 떨어졌죠.

우리는 운이 없었어요.

pasted image 0 (2).png


물론 잿더미를 팔 수도 있지만 누가 살까요

전반적으로 서브프라임 크립토는 현재 상황의 실제 부동산 시장에서 나쁜 모델은 아닙니다. 여기서 중요한 점은, 늘 그렇듯 싸게 사서 높게 파는 것입니다. 그렇게 어려운 건 아닙니다.

하지만 그래픽 이슈가 있습니다. 집은 2D로만 되어있죠. 3D 모델링이 가능한 2018년에요. 프로젝트의 관점도 애매합니다. 가상 주택 가격이 하락할 때까지 지속 될 것 같습니다. 물론 가격이 떨어지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. 제 개인적으로 게임의 아이디어가 명확하지 않습니다. 돈을 벌기는 어렵고 시각적인 매력도 없습니다. 게임 플레이도 재미없죠.